1988년 4월에 개관한 조선일보 미술관은 해마다 수십 건의 기획전과 초대전, 그리고 대관전을 유치함으로써 작가들의 작품발표 기회를 부여함과 동시에 일반인들의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켜왔습니다.

또한 조선일보사는 한국 근대미술의 대표적 작가인 이중섭화백을 추모하는 의미에서
<이중섭미술상>을 제정해 해마다 국내작가를 대상으로 수상자를 배출해 수상기념전을 마련하는 등 한국현대미술의 흐름에 신선한 활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샤갈전> <독일현대판화전> <호주 원주민 미술전> <미국추상미술의 신조류전>
<올해의 젊은 작가전> <고야 판화전> <백남준 비디오아트전> <폴란드 현대 미술전>
<문신 조각초대전> <변종하 조대전> <강익중 초대전> <전수전 초대전> <운보-김기창 초대전> <헬무트 뉴턴 사진전> <윌리호니스 사진전>등 굵직한 기획초대전을 개최함으로써 새로운 미술문화의 영역을 확대, 재생산해 왔습니다.

조선일보 미술관은 앞으로도 끊임없는 기획전과 수준 높은 대관전시를 유치함으로써 늘 주목받는 전시장으로 자리 잡을 것입니다.
150평에 이르는 넓은 전시공간과 깨끗한 시설,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 순백의 전시공간은 여러분을 향해 늘 개방되어 있습니다.

1. 대관신청서-본사소정양식 (팩스나 이메일로 보내드립니다.)
2. 팸플릿 혹은 포트폴리오
3. 접수기간: 해당년도 9월 말까지
4. 접수방법: 조선일보사 문화사업단
    전화: ☎ 02-724-6322 ( 담당:임병준 )
    이메일: bjlim@chosun.com

대관신청은 운영규정에 따라 엄정한 대관심의를 거치게 되며 본사가 주최하는 기획전과 일정이 중복되거나 신청 건수의 폭증에 따라 전시장 확보가 불가능한 경우, 기타 심사 기준에 따라 대관신청이 부결될 수도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는 이의를 제기할 수 없음을 양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결과 발표는 10월초에 하며 심의결과는 개별 통보하며 이로부터 1개월 이내에 대관계약 절차를 거치게 됩니다.

전시장의 총면적은 150평이며 (벽면 길이: 120cm 벽면 높이: 3m *일부벽면 3m 80cm)
하루 대관료는 1일 60만원입니다.
작품 반입 및 설치일과 반출 일에 대해서는 대관료를 별도로 받지 않습니다.

※ 계약금 납부 후 사용자 사정으로 해약 시 계약금은 반환하지 않습니다.